메인화면으로
영·호남시·도의회 의장 '달빛내륙철도' 촉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영·호남시·도의회 의장 '달빛내륙철도' 촉구

게재 2021-05-03 17:07:54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왼쪽 두번째 부터),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김하용 경남도의회 의장, 송지용 전북도의회 의장, 김한종 전남도의회 의장,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 등이 3일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건설사업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위한 공동 건의문을 발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나건호 기자
장상수 대구시의회 의장(왼쪽 두번째 부터), 고우현 경북도의회 의장, 김하용 경남도의회 의장, 송지용 전북도의회 의장, 김한종 전남도의회 의장,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 등이 3일 광주시의회 기자실에서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건설사업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을 위한 공동 건의문을 발표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나건호 기자

영호남 시·도의회 의장들이 3일 달빛내륙철도 건설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반영해 달라고 촉구했다.

시·도의회 의장들은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와 대구를 1시간 내로 연결하는 달빛내륙철도 사업을 동서 화합, 국민통합, 지역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다"며 "단순히 경제적 논리로만 판단할 사안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경부고속도로, 호남고속철도, 인천국제공항 등도 건설 당시에는 경제성에 많은 우려가 있었지만 지금은 국가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달빛내륙철도가 건설되면 기존 철도망과 연계돼 전국적인 순환 철도망이 구축될 뿐만 아니라 영호남을 중심으로 인적·물적 교류를 통해 소통과 화합을 촉진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광주와 대구를 비롯해 전남, 전북, 경남, 경북 등 자치단체는 달빛내륙철도가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 초안에 반영되지 않음에 따라 연대·대응하고 있다.

달빛 내륙철도는 4조850억원을 들여 광주와 대구 사이 203.7㎞ 구간을 고속화 철도로 연결해 1시간대 교통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