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전남대, 플라스틱 분해 신규 미생물 2종 발견 주목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교육

전남대, 플라스틱 분해 신규 미생물 2종 발견 주목

연구팀 "교내 토양서 우연히 발견"
특허 출원 및 균주 특허 기탁 마쳐

게재 2021-06-16 15:11:54
플라스틱 분해 신규 미생물 모식도. 전남대 제공
플라스틱 분해 신규 미생물 모식도. 전남대 제공

우연한 발견이 역사를 쓰는 경우가 많았듯 전남대학교 공동연구팀이 플라스틱을 분해하는 신규 미생물 2종을 발견한 것에 대해 관련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6일 전남대는 염수진·윤철호 교수팀(생명과학기술학부)과 지원석 교수(고분자융합소재공학부) 공동연구팀이 폴리스티렌(일명 플라스틱)을 분해하는 신규 미생물 2종을 발견하고, 이를 분해하는데 작용하는 후보 효소도 밝혀냈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해당 미생물은 전남대 교정내 토양에서 우연히 발견된 것이다.

폴리스티렌은 스티로폼의 화학용어로, 가공이 쉽고 저렴해 포장재 등으로 널리 쓰이지만 자연 상태에서 잘 분해되지 않기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생분해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공동 제1저자인 전남대 김형우·김예빈 석사과정생(생물과학·생명기술학과)과 조진희 석사과정생(고분자융합소재공학부)은 폴리스티렌 화학 합성과 분석, 후보 효소 발굴을 공동 연구해 신규 미생물의 폴리스티렌 분해능력을 증명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C1가스리파이너리 사업, 우수신진연구사업으로 수행됐다.

연구팀은 미생물이 플라스틱을 분해하면서 유일 탄소로 섭취할 만한 서식환경이 있을 것이란 가설아래 전남대 교정내 농대 1호관과 생활관 인근 등 4곳의 후미진 곳에서 토양을 채취해 실험에 나섰다.

연구진은 새로운 미생물의 발견이 플라스틱의 생물학적 분해와 플라스틱을 재사용 할 수 있는 '업-사이클링'의 가능성을 열면서, 사회경제적 효과는 물론 환경보호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연구팀은 연구결과를 특허 출원하고, 균주 또한 특허 기탁을 마쳤다.

염수진 교수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플라스틱 1회용품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며 "이번 연구가 폐플라스틱용품의 생물학적 처리는 물론 더 나아가 이를 새로운 자원으로 탈바꿈시키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