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조대병원, 국가결핵관리 평가대회 최우수병원 선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조대병원, 국가결핵관리 평가대회 최우수병원 선정

2017-2018년 2년 연속 우수병원 이어 쾌거

게재 2021-10-26 10:46:31
조선대병원 전경
조선대병원 전경

조선대병원(병원장 정종훈)은 지난 22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1년 민간·공공협력 국가결핵관리사업 평가대회'에서 최우수병원으로 선정됐다.

26일 조선대학교병원은 지난 2017년, 2018년에 2년 연속 우수병원으로 선정된 이후 올해 최우수병원으로 선정된 것과 관련 "전국적으로 결핵 치료를 잘하는 병원으로 인정받은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결핵은 결핵균에 의한 만성 감염병으로, 결핵환자 및 함께 생활하는 가족들에 대한 접촉자 조사를 통해 철저한 환자 관리가 필요한 질환이다.

질병관리청은 민간 의료기관과 정부가 협력해 결핵환자를 관리해 치료율을 향상시키기 위해 '민간·공공협력 결핵관리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와 질병관리청 주관으로 열린 이번 평가대회는 전국 180여개 의료기관이 참여했다.

조선대병원은 접촉자 검진 비율, 신환자 신고 건수, 신약 신청 건수 등 결핵관리 지표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호흡기내과 윤성호 교수는 "지역을 대표하는 최우수병원으로서 최상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통한 결핵관리 및 치료율 향상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조선대병원은 호흡기내과 윤성호 교수를 중심으로 호흡기내과 이승일 교수, 나용섭 교수, 문도식 교수와 결핵관리 전담간호사를 두고 결핵환자 관리 및 치료, 보건교육 등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