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이형석 "광주구치소 위치 부적합, 재검토해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이형석 "광주구치소 위치 부적합, 재검토해야"

아파트 단지·초중고교 밀집…'법무부 신축부지 변경을"

게재 2022-01-25 16:09:40
광주구치소 예정부지. 뉴시스
광주구치소 예정부지. 뉴시스

광주구치소 신축부지를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형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광주 북구을·사진)은 25일 "법무부가 추진하고 있는 광주구치소 신축 예정부지는 대단위 아파트 단지 및 교육 기관과 인접해 있다"면서 "구치소 위치로 부적합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날 광주구치소 신축 예정 부지 변경과 지역 주민 의견 반영을 위한 주민공청회 개최 요청 공문을 법무부와 광주시에 각각 발송했다고 밝혔다.

법무부에 따르면 광주구치소는 광주 북구 일곡동 1-3 일원에 연면적 3만6686㎡, 수용인원 900명을 목표로 총사업비 1193억원을 들여 2028년 완공할 예정이다.

하지만 광주구치소 신축 예정부지와 180m 떨어진 곳에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있고 1㎞ 이내에는 유치원·어린이집, 숭일중·고등학교, 살레시오중·고등학교, 서일초교, 일신초·중교, 일곡초·중교, 일동·초중교 등 및 우치공원 등 영·유아·청소년 교육 기관과 시설이 밀집돼 있다.

이에 따라 일곡동 1-3 일원에 구치소를 신축하려는 법무부 계획에 대한 주민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 의원은 "아파트 단지 및 청소년 기관·시설과 인접해 있는 예정 부지에 광주구치소를 신설하는 것은 매우 부적합하다"면서 "구치소 부지선정과 관련한 주민공청회를 개최하는 등 공론화 과정을 먼저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