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尹대통령 "반도체가 산업의 쌀, 우리 생사 걸려 있어"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尹대통령 "반도체가 산업의 쌀, 우리 생사 걸려 있어"

與 반도체산업경쟁력강화특위 오찬

게재 2022-09-14 17:00:07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위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반도체산업 경쟁력 강화 특위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14일 "반도체가 산업의 쌀이라고 하고, 4차 산업혁명에서 가장 중요한 분야이기 때문에, 우리 생사가 걸려 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2층 누리홀에서 진행된 국민의힘 반도체산업경쟁력강화특위 초청 오찬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국민의 미래 먹거리를 늘 준비하고, (반도체) 이게 어떻게 보면 장기 과제도 아니다. 그냥 실시간으로 해야 하는 현안과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집권여당에서 반도체 경쟁력 강화 특위를 구성, 삼성전자에서 오랜 경력을 갖고 계신 양향자 의원께서 위원장을 맡고, 당에서 공학을 전공한 분들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저명한 학자와 전문가께서 위원으로 함께해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해서 인력의 공급이라든가 우수 인재를, 반도체뿐만 아니라 관련 분야의 우수 인재를 양성하고, 기업에서도 투자하지만 또 정부가 선제적으로 투자할 분야도, 적극적인 투자도 잘 준비를 해 나가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날 오찬에는 더불어민주당 출신으로 현재는 무소속인 양향자 반도체특위 위원장을 비롯해 부위원장을 맡은 송석준 의원, 김영식·양금희·조명희·윤주경 의원, 외부 인사는 부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정호 카이스트 교수 등 위원들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 산업 육성을 핵심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