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보성군, 경영 실습 임대농장 청년 농업인 육성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보성군, 경영 실습 임대농장 청년 농업인 육성

스마트팜 온실 3동·임차인 3명 선정

게재 2022-09-19 15:14:17
영농경험이 부족한 청년 농업인을 위한 보성군 청년 농업인 경영실습 임대농장이 이달부터 본격 운영된다. 보성군 제공
영농경험이 부족한 청년 농업인을 위한 보성군 청년 농업인 경영실습 임대농장이 이달부터 본격 운영된다. 보성군 제공

보성군이 청년농업인 경영 실습 임대농장의 운영을 본격화해 창의적인 청년인력의 영농 창업과 안정적 정착을 지지한다.

보성군은 영농경험이 부족한 청년 농업인을 위한 청년 농업인 경영실습 임대농장이 이달부터 본격 운영된다고 19일 밝혔다.

보성읍 옥평리에 자리한 청년 농업인 경영 실습 임대농장은 스마트팜 온실 3동(3600㎡)으로 양액재배, 복합환경제어시설, 자동개폐기, 난방시설 등을 갖췄다.

보성군은 앞서 지난 7월 임차인 모집 공고를 통해 임차인 신청 자격 및 요건을 심사한 후 딸기 시설재배를 희망하는 청년 농업인 3명을 경영 실습 임대농장 임차인으로 선정했다.

이후 지난 8월부터 경영 실습 임대농장을 임차인들이 직접 운영하고, 딸기 정식을 위한 준비를 거쳐 지난 17일까지 딸기 정식을 완료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임차인으로 선정된 청년 농업인 손모씨는 "영농 창업을 위한 고민이 많았는데 임대농장 임차인으로 선정돼 좋은 기회가 됐다"며 "딸기를 정식하고 지속적인 교육 참여와 재배관리를 통해 고품질 딸기를 수확할 계획이며 많은 영농기술을 배워 조기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보성군의 청년 농업인 경영 실습 임대농장은 영농 경험이 부족한 청년 농업인이 조기에 영농 정착을 실현할 수 있도록 시설(온실) 농업 운영 경험·기술 등 영농 창업을 위한 밑거름 기회를 제공하고, 창업 후 실패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운영을 시작했다.

보성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초기 투자 비용이 부담스러운 시설영농 에 부담 없이 경영 실습 임대농장에서 영농 경험을 많이 습득해 영농 정착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청년 농업인에게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내년 7월 가동을 목표로 3동을 추가 조성할 계획이니 많은 청년농업인들의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