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현직 여수시의원 아들 '수십억 빌려간 뒤 잠적 의혹'…경찰 수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현직 여수시의원 아들 '수십억 빌려간 뒤 잠적 의혹'…경찰 수사

게재 2022-09-20 19:34:15
여수경찰서 전경. 뉴시스
여수경찰서 전경. 뉴시스

여수시의원의 아들이 지인들로부터 빌린 수십억여 원을 갚지 않고 잠적했다는 의혹을 사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여수경찰에 따르면, 지역 의약품 도매업체 대표 A씨가 빌린 돈을 갚지 않고 잠적했다는 고소장이 잇따라 접수됐다.

고소인들은 경찰에 '의약품 납품 거래 과정에서 돈을 받지 못했다', 'A씨가 높은 이자를 약속하며 빌려간 돈을 갚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고소장 기준 피해액이 20억여 원이 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는 현직 여수시의원의 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소인을 차례로 불러 정확한 피해 규모와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