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尹 "IRA 우려 해소 협력" 바이든 "진지하게 협의"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尹 "IRA 우려 해소 협력" 바이든 "진지하게 협의"

尹-기시다, “양국관계 개선 공감”

게재 2022-09-22 16:51:05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대통령실은 22일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8일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찰스 3세 국왕 주최 리셉션과 이날 오후 미국 뉴욕에서 진행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 바이든 대통령 주최 리셉션 등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세 번 만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만남을 통해 두 정상은 △미 인플레감축법(IRA) △금융 안정화 협력 △확장 억제 등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은 미국의 인플레감축법과 관련한 우리 업계의 우려를 설명한 뒤 미국 행정부가 인플레감축법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우리 측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히 협력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측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면서 한미 간 계속해서 진지한 협의를 이어 나가자"고 답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양 정상은 확장억제 관련 한미 간 협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을 평가했다"며 "북한의 공격을 억제하고 북한의 도발에 대한 공동의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양국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은 뉴욕에서 낮 12시 23분부터 30분간 UN 총회장 인근 한 콘퍼런스 빌딩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약식회담을 갖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양 정상은 현안을 해결해 양국관계를 개선할 필요성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외교 당국간 대화를 가속화할 것을 외교 당국에 지시하는 동시에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며 "양 정상은 또 정상간에도 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일 정상이 공식 대면한 것은 건 지난 2019년 12월 중국 청두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의 때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간 양자회담 후 2년 9개월 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