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사설>5·18 전국화는 말하면서 교육은 외면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사설>5·18 전국화는 말하면서 교육은 외면

지역 공공기관 1% 수준

게재 2022-09-28 16:46:50

광주·전남공공기관의 5·18 교육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5·18 기념재단이 지난 27일 오월 기억저장소에서 발표한 광주·전남공공분야 5·18 교육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역 공공기관 대부분은 5·18교육을 진행하나 비중은 전체 교육의 1% 내외에 불과했다. 광주시교육청의 경우 교원 대상 5·18 교육은 집합 교육 95개 중 1개, 원격 교육 324개 중 1개에 그쳤다. 전남도교육청은 104개 산하 단계별 직무연수 중 8개로 구성된 남도 민주평화역사문화기행에 5·18 사적지 탐방이 포함됐을 뿐이다. 광주시청 역시 직무 공통 과목 22개중 1개, 전남도청과 광주경찰청, 전남경찰은 5·18 교육이 없었다.

광주·전남공공기관의 5·18 교육 외면은 '5·18의 형식화'에서 비롯된다. 5·18 기념일을 지방 공휴일로 지정한 광주시도 광주민주화운동 교육에 대한 관심이 없어 유감이다. 특히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기념일이 제정되고,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요구하는 국민적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는 현실에서 지역 공공기관의 교육 의식은 국내외 상황과는 동떨어진 것으로 밖에 볼수없다.결과적으로 고조되고 있는 5·18 진상규명과 전국화, 세계화 의지에 지역에서 찬물을 끼얹는 격이다. 특히 시·도, 시·도교육청은 다른 지역에서 5·18 교육 확대를 요청하고 있으면서도 정작 자신들이 거들떠보지 않는 것은 궁색하다.

더욱이 광주민주화운동은 민주, 인권, 평화, 공동체 등 핵심 가치를 바탕으로 하나 일부 보수 세력들의 폄훼, 왜곡으로 국론분열로 악용되고 있는 현실에서 공공기관의 교육 강화가 절실한 대목이다.

지역 공공기관 종사자들이 교묘해지는 왜곡, 폄훼에 대응을 위해선 제대로 알고 있어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무엇보다 5·18의 숭고한 정신적 가치는 향후 세계에 통할 수 있는 문화콘텐츠의 원석이기에 그 정신을 지역사회가 공유하는 노력을 강조하는 것은 지나치지 않다. 광주·전남 공공기관은 5·18 교육 확산을 위해 자체 프로그램 개발과 함께 법적·제도적·행정적 지원 방안 마련에도 적극 나서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