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나광국 전남도의원, 쌀 소비 촉진 '아침급식 시행' 제안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나광국 전남도의원, 쌀 소비 촉진 '아침급식 시행' 제안

쌀값 폭락에 농도 전남도민 고통 가중

게재 2022-09-29 16:17:10
나광국 전남도의원
나광국 전남도의원

쌀값 폭락으로 농도인 전남지역 농민들의 한숨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쌀 소비 촉진을 위해 학생들에게 아침 급식을 제공하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29일 전남도의회 나광국 의원(더불어민주당·무안2)은 29일 열린 제265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쌀값이 바닥을 모르게 폭락하고 있다"며 "쌀 소비를 늘리기 위해 아침밥 먹기 캠페인과 초·중·고교 아침 급식 제공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쌀 생산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논 한 마지기(200평) 수익은 49만5000원인 반면 생산비는 물가 상승으로 65만9000원이 들어 무려 16만4000원의 손실이 난다"며 "정부가 역대 최대 물량의 시장격리로 쌀값 폭락에 대응하겠다고 하지만 쌀 소비 감소로 미봉책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정부가 쌀 생산에서 소비까지 종합적인 육성 전략을 수립하고 젊은 세대와 바뀐 식문화를 겨냥한 정책을 실행해야 한다"며 "김영록 전남지사와 김대중 전남도교육감에게 아침밥 먹기 캠페인, 초·중·고교 아침 급식 전면 시행을 요청한다"고 제안했다.

나 의원은 "아침에 쌀밥을 좋아하지 않는 학생들도 있는 만큼 쌀떡볶이나 쌀국수 등 쌀로 만든 음식을 제공하면 결식률 감소, 학습능률 향상, 건강증진 효과가 있다"며 "쌀 산업이 무너질 위기에 처했다. 정부에만 기대지 말고 농도 전남부터 농민의 고통을 덜어주고 쌀 산업도 지켜내자"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