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행정수도 여론 "서울시에 유지" 49% vs "세종시에 이전" 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행정수도 여론 "서울시에 유지" 49% vs "세종시에 이전" 42%

행정수도 이전 '반대'가 우세
국회의사당 이전, 찬성이 우세

게재 2020-07-31 13:43:19
지난 22일 오후 세종시 한 부동산중개업소에서 아파트 매물을 문의하는 시민과 중개업소 관계자가 세종시 지도를 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지난 22일 오후 세종시 한 부동산중개업소에서 아파트 매물을 문의하는 시민과 중개업소 관계자가 세종시 지도를 보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세종시로의 행정수도 이전을 추진하는 가운데 행정수도를 서울로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이 세종시 이전 의견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여론조사 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28∼30일 진행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49%가 행정수도를 '서울시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이 좋다'는 응답은 42%였고, 9%는 의견을 유보했다.

'서울시 유지' 응답은 서울(61%)에서, '세종시 이전'은 광주·전라(67%)와 대전·세종·충청(57%)에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3년 12월 조사에서는 당시 행정수도를 충청권으로 이전하는 안에 찬성(세종시 이전)·반대(서울시 유지)가 각각 44%·43%, 그 이듬해인 2004년 6월 조사에서도 마찬가지로 이전 찬반 각각 46%·48%로 팽팽하게 드러났다.

다만 당시에 비해 '서울시 유지' 의견이 대전·세종·충청(8%→36%)과 20대(35%→55%)에서 크게 증가한 점이 눈에 띈다.

행정수도 이전 관련 여론은 예나 지금이나 전국적으로 보면 팽팽하게 맞서고 지역별로는 엇갈린 셈이다.

국회·청와대·서울대 등의 세종시 이전에서는 결과가 엇갈렸다.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는 찬성, 청와대와 서울대학교 이전에는 반대가 더 많았다.

국회 세종시 이전에는 찬성 47%, 반대 39%로 7년 전(찬성 35%, 반대 49%)과 찬반 우세가 뒤바뀌었다. 청와대 이전은 찬성(38%)보다 반대(48%)가 많았고, 서울대 이전도 찬성(30%)보다 반대(54%)가 우세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3%,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과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