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국감서 전 광산경찰서장 '성희롱' 도마 위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국감서 전 광산경찰서장 '성희롱' 도마 위

"범정부적 방역망 구축 역행, 근무 기강의 문제"

게재 2020-10-24 13:38:45
광주지방경찰청 전경.
광주지방경찰청 전경.

광주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코로나19 확산 시기 술집 종업원에게 신체 접촉을 한 경찰서장의 일탈 행위가 도마 위에 올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23일 국회에서 각 지방청에 대한 국정감사를 열고, 범정부적인 방역망 구축에 역행하는 전 광주 광산경찰서장의 일탈 행위를 강하게 비판했다.

박석일 전 광산경찰서장(경무관)은 지난 8월 21일 오후 10시20분께 광주 서구 풍암동 한 술집에서 여성 종업원들과 부적절한 접촉을 한 혐의로 직위 해제된 뒤 수사를 받고 있다.

추행 의혹이 나온 당일 광주시는 코로나19 감염 속출(11명 확진)로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 격상을 검토하고 있었다.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은 "코로나19에 대한 긴장이 높던 시기 광산경찰서장이 술집서 성추행 논란을 일으켰다. 광주경찰청이 지방청 18곳 중 청렴도 6위를 기록했는데, 이런 부분(일탈 행위)에 있어 주의를 기울여야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고 짚었다.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도 "코로나19 사태의 위중함을 인식 못하고 유흥업소에서 불미스런 일을 일으켰다. 근무 기강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도 "경찰은 상후후박"이라며 "(하위직과) 동일한 잣대의 징계를 해야 한다"고 엄벌을 촉구했다.

김교태 광주경찰청장은 "수사 내용"이라며 즉답을 하지 않다가 의원들의 질타에 "(박 전 광산경찰서장이) 술을 마신 것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심기일전해서 기강을 확립하겠다. 다같이 노력해 직원들을 철저히 교육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광주 동부경찰서 모 경위가 절도 사건을 무마해주는 대가로 돈을 받아 입건됐고, 지난 3~4월 음주운전이 적발된 광주 지역 경찰관 2명은 강등·해임됐다. 2016년부터 올해까지 5년 동안 광주에서 수사 대상에 오른 경찰관은 35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