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확 바뀐 일상"… 통계에 나타난 '코로나 민심'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행정 의회

"확 바뀐 일상"… 통계에 나타난 '코로나 민심'

외출·외식 자제에 일상된 마스크
시도민 10명 중 5명 "생계위기"
소득감소도…추가재난금 필요해

게재 2021-01-12 17:55:06
광주전남연구원이 조사해 내놓은 '코로나19 광주전남 시·도민 인식조사'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4일부터 2주간 시·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했다. 광주전남연구원 제공
광주전남연구원이 조사해 내놓은 '코로나19 광주전남 시·도민 인식조사'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4일부터 2주간 시·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했다. 광주전남연구원 제공

코로나19는 광주·전남 시·도민의 일상을 상당 부분 바꿔놓았다. 외출과 외식은 물론 여행 자제, 모임이나 회식 등 취소, 음식 주문배달 증가 등이 바뀐 일상이다. 실내외 마스크 착용이 이젠 일상이 됐고, 오프라인 문화 활동 축소 등도 시· 도민이 꼽은 변화된 생활상이다.

10명 중 5명은 '생계 및 경제 위기'를 코로나19가 우리 사회에 안겨준 가장 큰 피해로 꼽았고, 8명가량은 추가 재난지원금이 필요하다고 했다.

광주전남연구원이 조사해 내놓은 '코로나19 광주전남 시·도민 인식조사'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4일부터 2주간 시·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했다.

● "달라진 일상…생계 고통"

가장 큰 변화는 '일상'이다. '코로나19 발생 이전과 비교했을 때 일상에 변화가 있느냐"는 질문에 95.4%가 '실내외 마스크 착용'을 꼽았다.

93.4%는 다중이용시설 출입 자제를, 90.3%는 모임이나 회식을 취소한 것을 꼽았다. 외출이나 외식을 자제한 것을 꼽은 이들도 89.3%나 됐다. 오프라인 문화 활동 축소를 꼽은 이들도 86.7%였다.

통행(교통) 방식도 코로나19 발생 이전과 달라졌다. 불특정다수와 만날 수 있는 항공(58.9%), 기차(48.2%), 대중교통(52.2%) 이용이 줄었고, 자가용 이용은 54.6%가 늘었다고 답했다.

응답자 68%는 개인과 가족 등 소규모 여행패턴이 포스트 코로나 이후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가계 소득도 달라졌다. 응답자 중 코로나 이후 소득이 늘었다는 답변은 2.6%에 불과했다. 59.5%는 동결됐다. 37.9%는 소득이 감소했다.

"소득이 감소했다"고 응답한 지역민 중 43.5%는 25% 이하 소득감소를 겪었다. 25~50% 감소가 42.2%, 51~75% 감소가 6.6%를 차지했다. 75~100%까지 소득이 줄었다는 응답도 7.7%에 달했다.

'생계 고통'은 코로나19가 가져다준 가장 큰 아픔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한 가장 큰 피해로 49.2%가 생계 위기를 손꼽았다.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큰 업종은 식당과 카페 등 식음료 관련 업종이다. 50.2%로 가장 많았고, 문화 활동 관련 업종이 31.2%, 숙박업 9.8%, 돌봄 교실 등 방과 후 교육이 6.8%를 차지했다.

재난지원금 추가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77%가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형평성에 대한 불만도 엿볼 수 있었다. 응답자 33.8%가 "모든 지역민을 대상으로 금전 지급이 이뤄져야 한다"고 답했다.

● 현장서 본 지역민 "지원금 형평성·정보공개 부족"

현장에서 만난 지역민들 역시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과 생계 절벽에 대한 답답함을 호소했다.

3차 재난지원금에 대한 형평성 불만이 가장 많았다.

영광에서 휴대전화 가게와 식당을 운영하고 있는 김모씨는 2곳이 한 개의 점포로 잡혀 지원대상에서 빠졌다.

그는 "전년도에 번 돈과 신용대출을 받아 버티면서 나보다 더 힘든 영세업체가 받는 게 맞다고 위안했지만 올해는 신용대출조차 막혀 정말 힘들다"며 "규모가 크면 더 큰 손해를 보는데 지원대상에서 빠진 이유를 모르겠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전남에선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농업인들이 시위를 이어갔다. 전부터 600㎏ 달하는 건초더미를 도청 앞에 쌓아놓고 벌이던 이들은 도청 인근에 천막을 치고 재난지원금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광주전남농민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농산물도 굉장한 타격을 입고 있다"며 "특히 친환경 농산물 생산 농가는 판매처가 급속히 제안돼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했다.

확진자 정보공개에 대한 불만도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해 10월 확진자 정보공개 지침을 변경했다. 역학 연관성이 낮은 동선공개로 사생활 침해와 경제적 피해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성별과 나이뿐 아니라, 국적과 읍면동 단위 이하 거주지 등 개인을 특정하는 정보는 모두 비공개됐다.

무안군에서 만난 최모씨는 "변경된 지침에 따른 동선 공개는 안 하느니만 못하다"고 불안을 호소했다. 그는 "공간 내 접촉자가 모두 파악된 경우 공간, 시간 정보를 공개하지 않아도 되는데 과연 모든 접촉자를 다 파악할 수 있는 게 맞냐"며 의문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