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정현복 시장 투기 의혹… 광양시청 압수수색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정현복 시장 투기 의혹… 광양시청 압수수색

입찰 비리 의혹… 군산시청도 압수수색

게재 2021-04-13 17:12:42
정현복 광양시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및 친인척 채용의혹과 관련해 13일 광양시청 시장 집무실·도로과·총무과에서 압수수색을 벌인 전남경찰청 반부패 경제범죄수사2대 소속 수사관들이 압수물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뉴시스
정현복 광양시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및 친인척 채용의혹과 관련해 13일 광양시청 시장 집무실·도로과·총무과에서 압수수색을 벌인 전남경찰청 반부패 경제범죄수사2대 소속 수사관들이 압수물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뉴시스

정현복 광양시장을 비롯해 그 가족들도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가운데, 전남경찰청이 광양시청 압수수색에 나섰다.

13일 전남경찰청에 따르면, 반부패 경제범죄수사2대는 13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광양시청 시장 집무실, 도로과, 총무과를 포함 정현복 광양시장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수사에 나섰다.

전남경찰은 정 시장과 그의 가족들이 소유한 땅 일부에 광양시 개발산업이 추진되면서 토지보상금을 챙기는 등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가 있다고 보고 있다.

정 시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 혐의는 3가지로 정리된다.

먼저 정 시장과 그 아들이 소유한 광양읍 칠성리 호북마을 땅 일부가 지난 2016년 도시계획시설 정비안에 포함돼 도로 신설 공사가 진행됐다. 이 계획으로 지난해 10월 소방도로 성격의 2차선 도로가 착공되면서 정 시장과 아들은 공시지가보다 높은 보상금을 받았다.

정 시장이 소유한 성황·도이지구 땅 또한 지난해 초 재개발 지구에 편입됐다. 정 시장은 재개발에 따른 보상금을 현금으로 챙기고 공직자 재산 신고를 누락한 의혹을 받고 있다.

정 시장의 아내는 2019년 8월 매실 농사를 짓겠다며 광양시 진월면 신구리 땅을 매입했다. 이 또한 땅 주변에 군도 6호선 도로 건설이 추진 중이다.

정 시장은 오동마을 주변에 위치한 문중묘를 위해 옥곡면 2차선 농어촌 도로확장 공사(삼존마을~오동마을)를 추진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받고 있다.

부동산 투기 의혹 외에도 정 시장은 선거운동을 도운 친인척 5명을 시청 공무직으로 특혜 채용하는 등 채용 비리 혐의도 받고 있다. 정 시장은 최근 불거진 의혹으로 당에 부담을 주지 않고 싶다며 지난 2일 더불어민주당에서 탈당했다.

군산시청도 한국광산업진흥회에 특혜 입찰을 줬다는 의혹으로 검찰 압수수색에 들어갔다. 검찰과 한국광산업진흥회, 군산시 등에 따르면 광주지검 반부패수사부는 지난 12일 한국광산업진흥회와 군산시청 건설과 등을 압수수색했다.

군산시는 앞서 25억원 규모의 발광다이오드(LED) 가로등 교체 사업을 하기 위해 광산업진흥회에 입찰 업무 등을 위탁했다. 검찰은 진흥회가 업체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브로커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