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권진규 탄생 100주년 기념전 특별강연회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문화

권진규 탄생 100주년 기념전 특별강연회

시립미술관, 30일·10월 7일 두차례
허경희 대표 ‘작가의 삶과 예술’ 주제

게재 2022-09-29 16:32:45

광주시립미술관은 권진규(1922~1973) 탄생 100주년 기념전시 '영원을 빚은, 권진규'와 연계해 특별강연회를 30일 오후 2시, 10월 7일 오후 2시 두 차례 개최한다.

이번 특별강연회는 (사)권진규기념사업회 허경회 대표가 권진규 조각가의 삶과 예술을 주제로 강연하며, 전시장 내 설치된 작품들도 소개하는 시간을 갖는다.

평전 '권진규'의 저자이기도 한 특별강연자 허경회 대표는 권진규 작가의 여동생 권경숙 여사의 아들로, 작가가 작고하기 전 4년간 작가의 아틀리에가 있는 서울 성북구 동선동에서 함께 생활했다. 이번 특별강연회에서 강연자는 권진규 작가의 작품과 함께 곁에서 살펴보았던 작가의 삶에 대해 이야기한다.

권진규 작가는 한국현대조각 선구자로, 자신의 내면을 깊이 탐색해 '지원의 얼굴'(1967)과 같은 인상적인 인물상을 제작했다. 또한 테라코타, 건칠로 현대적인 작업 세계를 전개해 현대예술의 실험이 왕성하던 1960년대 국내 미술계 속에서 상징적인 작가로 평가받고 있다.

권진규 탄생 100주년을 맞아 광주시립미술관 본관 1,2 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는 '영원을 빚은, 권진규'는 권진규 작품 120점을 선보이고 있으며 1950년대 일본 활동기 제작한 작품들과 귀국해 작고할 때까지 제작한 작품을 시기별로 나눠 전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아카이브와 드로잉 50여점, 작가가 탐독했던 책들도 함께 전시해 작품 변천 과정과 특징을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김희랑 학예연구실장은 "권진규는 우리나라 미술사의 중요한 위치에 있는 조각가임에도 불구하고 작가의 이름은 작품 '지원의 얼굴'만큼 친숙하지 못하다"며 "허경회 대표의 이번 특별강연회는 권진규의 독자적인 예술세계를 그의 삶과 더불어 가깝게 이해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전 예약 및 문의 062-613-7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