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폄하' 노재승, 국힘 공동선대위원장 사퇴

"과거 거친 문장으로 상처 입은 분께 사과"
5·18 단체 "선대위원장 사퇴하라" 성명도

노재승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국민의힘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캡처
노재승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국민의힘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캡처

'막말' 논란을 일으킨 노재승씨가 9일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자리를 내려놨다. 지난 6일 임명된 후 나흘 만의 사퇴다.

그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노씨는 "최근 불거진, 과거 제 소셜미디어에 남겼던 글에 대한 논란은 해명보다는 인정을 그리고 사과를 해야 했지만 덜 자란 마음의 그릇은 미처 국민 여러분의 기대를 온전히 담아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작성 당시 상황과 이유와 관계없이 제가 작성했던 거친 문장으로 인해 상처 입으셨을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앞서 5·18기념재단과 오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노씨의 사퇴와 처벌을 촉구한 바 있다.

단체는 "5·18을 '폭동', '대한민국 성역화 1대장' 등으로 말하며 5·18 폄하 발언한 노씨가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된 것에 분노한다"며 "국민의힘은 노씨를 사퇴시키고 시정조치를 마련하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