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현 고1 수능부터 국어·수학 선택과목 도입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교육

현 고1 수능부터 국어·수학 선택과목 도입

2021년 11월18일 시행…EBS연계 70%→50%
국어 11개·수학 8개가 선택과목에서 출제돼
공통과목 점수따라 선택과목 점수 자동보정

게재 2019-08-12 15:22:45
고1 학생들이 2021년 11월18일 치르게 될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국어·수학은 선택과목을 도입하고 사회·과학탐구 영역은 문·이과 계열 구분 없이 치를 수 있게 된다. 뉴시스
고1 학생들이 2021년 11월18일 치르게 될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서 국어·수학은 선택과목을 도입하고 사회·과학탐구 영역은 문·이과 계열 구분 없이 치를 수 있게 된다. 뉴시스

현재 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오는 2021년 11월18일 치르게 될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부터 국어·수학은 선택과목을 도입하고 사회·과학탐구 영역은 문·이과 계열 구분 없이 치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아울러 2022학년도의 경우 정시모집 비율이 약 10% 늘어나는 만큼 수학능력 시험의 중요도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수능 EBS 연계율은 기존 70%에서 50%로 축소되고, 제2외국어/한문 영역도 절대평가를 실시하는 등 많은 부분에 변화가 온다.

◇국어·수학 선택과목 25% 출제

12일 교육부는 '2022학년도 수능 기본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이번에 발표한 기본계획에는 교육부가 2만명 규모의 설문조사와 정책 숙의를 거쳐 지난해 8월 발표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방안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 이에 수능 위주의 정시모집 비율은 30% 이상으로 늘어났다. 수능의 중요도가 더욱 높아진 것이다.

두드러진 변화는 2022학년도 수능의 경우 문·이과 구분을 없앤 2015 개정 교육과정을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가장 큰 변화는 국어·수학 영역의 경우 공통과목과 함께 영역별로 선택과목을 1개씩 정하도록 했다는 부분이다. 전체 시험문항 중 공통문항은 75%, 선택과목 문항은 25% 수준으로 출제된다.

국어의 공통과목은 '독서'와 '문학'이며 선택과목은 '언어와 매체' 또는 '화법과 작문'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총 45개 중 11~12개 문항이 선택과목에서 출제된다.

수학은 기존 가/나형 구분이 사라진다. 대신 '수학Ⅰ'과 '수학Ⅱ'을 공통과목으로 출제하며 '확률과 통계', '미적분', '기하' 3과목 중 하나를 택해야 한다. 수학은 총 30개 중 7~8개 문항이 선택과목에서 출제된다. 유형은 동일하게 5지선다형으로 출제하지만 수학은 공통과목과 선택과목별 문항의 30%(9개)는 단답형 문항을 출제한다.

점수는 일반적으로 총 점수에 따라 백분위와 표준점수, 등급이 결정되는 방식 대신 공통과목 성적과 선택과목별 난이도를 고려해 조정하는 방식으로 바뀐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공통과목 점수에 따라 선택과목 점수를 자동 조정하는 절차를 거친 후 등급을 부여할 계획이다.

◇사탐/과탐 벽 없어져…EBS 연계율은 축소

사회·과학탐구영역은 계열 구분 없이 △생활과 윤리 △윤리와 사상 △한국 지리 △세계 지리 △동아시아사 △세계사 △경제 △정치와 법 △사회·문화 △물리학Ⅰ △화학Ⅰ △생명과학Ⅰ △지구과학Ⅰ △물리학Ⅱ △화학Ⅱ △생명과학Ⅱ △지구과학Ⅱ 등 17개 과목 중 2개까지 선택할 수 있다. 즉 사회탐구 과목과 과학탐구 과목을 1개씩 선택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직업탐구 영역은 2개 과목에 응시할 경우 제1과목은 전문 공통과목인 '성공적인 직업생활'을 선택해야 한다. 다른 한 과목은 계열별 선택과목 5개 중 1과목을 선택하면 된다. 1개 과목만 응시할 경우 계열별 선택과목만 택해야 한다.

2022학년도 수능에서도 한국사 영역은 필수 응시 과목이다. 한국사 과목에 응시하지 않으면 전체 시험이 무효화되고 성적통지표도 받을 수 없다. 영역별 총 문항 수와 배점, 시험시간과 순서는 변동사항 없이 동일하다.

상대평가 과목이었던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50점 만점 9등급 절대평가로 바뀐다. 45점 이상의 점수를 받아야 1등급을 받을수 있다. 절대평가로 실시되는 한국사와 영어처럼 성적통지표에는 등급만 기재된다.

2011학년도 수능 이후 70%를 유지하던 EBS 연계율은 지난해 대입개편 공론화 이후 확정된 대로 50%로 축소된다. 문항 역시 간접적으로 지문 등을 활용해 출제할 예정이다.

한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개편된 수능이 처음 적용되는 만큼 2020년 5월 중 국어·수학·직업탐구 영역 예시 문항을 개발해 학생들에게 안내할 예정이다. 2022학년도 수능 성적은 2021년 12월10일 각 응시자들에게 통지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