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영광에 열병합발전소 건립… "고용 극대화·오염 최소화"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영광에 열병합발전소 건립… "고용 극대화·오염 최소화"

990억원 투입해 2022년 6월 상업 운전 계획
대기오염 방지시설 갖춘 친환경 시설로 추진

게재 2020-05-20 17:10:00
영광 열병합발전소 조감도. 영광열병합발전소 제공
영광 열병합발전소 조감도. 영광열병합발전소 제공

영광군에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대기오염을 최소화하는 시설로 친환경적인 가동망을 갖춘 열병합 발전소가 세워진다.

영광열병합발전㈜은 20일 영광군 홍농읍 성산리 현장에서 SRF(고형연료제품) 발전소 건설공사 착공식 및 안전기원제를 개최했다.

이날 착공식에는 김상풍 영광열병합발전㈜ 회장, 김재환 영광열병합발전㈜ 사장, 강대석 신재생에너지 사장, 김정철 ㈜테크로스 워터앤에너지 사장, 백의열 ㈜테크로스 환경서비스 대표와 관계사 직원,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총사업비 990억원이 들어가는 SRF발전소는 2년여의 공사를 거쳐 2022년 6월부터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다.

건축면적 9158㎡에 연료공급설비와 연소로, 보일러, 연소가스처리설비, SRF제조시설 등이 들어선다.

발전소 시공은 환경설비 전문기업인 테크로스 워터앤에너지가 맡고 운영은 테크로스 환경서비스, 금융주관사는 신한은행이다.

영광열병합발전소는 단순히 쓰레기를 태우는 소각시설이 아닌 고형연료제품 품질기준에 적합한 연료만을 1200도의 고온에서 연소시켜 오염물질을 최소화한다.

특히 여러 단계의 최신 기술의 대기오염 방지시설을 갖춘 최첨단 친환경 발전소로, 환경오염물질로부터 매우 안전한 발전소로 평가받고 있다.

발전소가 본격 가동되면 지역주민의 고용창출이 예상되며 매년 300억원대 매출로 지역경제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영광열병합발전소는 지역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금 지급과 각종 문화행사, 독거노인과 저소득층 지원사업으로 사회공헌도 실현할 예정이다.

김상풍 회장은 착공식에서 "여러 단계의 최신 기술의 대기오염 방지시설을 완벽하게 갖춘 최첨단 친환경 발전소"라며 "2년여 공사를 마치고 가동을 시작하면 고용창출 등 지역사회에 많은 변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날 착공식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참석자 모두 행사 전 발열체크를 하고 마스크 착용, 손소독, 명단작성, 거리두고 앉기 등 방역지침 준수하며 진행됐다.

축하화환 대신 기증받은 쌀은 홍농읍에 홀로 사는 노인과 한부모자녀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20일 영광군 홍농읍 성산리 현장에서 열린 SRF(고형연료제품) 발전소 건설공사 착공식에서 김상풍 영광열병합발전㈜ 회장(왼쪽 여섯 번째)을 비롯한 귀빈들이 테이프 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영광열병합발전소 제공
20일 영광군 홍농읍 성산리 현장에서 열린 SRF(고형연료제품) 발전소 건설공사 착공식에서 김상풍 영광열병합발전㈜ 회장(왼쪽 여섯 번째)을 비롯한 귀빈들이 테이프 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영광열병합발전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