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박하선의 사진풍경 26> 두만강변의 서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주말&

박하선의 사진풍경 26> 두만강변의 서정

게재 2020-11-19 12:41:31
두만강변의 서정
두만강변의 서정

세상의 온갖 것들이 야단법석을 떨면서 우리를 힘들게 하지만

시간은 끊임없이 흐르고 계절은 어김없이 반복되고 있다.

가을인가 싶더니 어느 새 겨울의 문턱에 들어서는 것인가.

여행도 마음대로 떠나지 못하는 이 답답한 시절이지만

이 또한 흐르는 시간 속에 묻혀서 지나 갈 것이라는 생각으로

위안을 삼는다.

이맘 때 쯤에 두만강변을 떠돌던 생각이 났다.

강이라기 보다는 동네의 개천이라고 해야 할 정도지만

우리 민족의 눈물을 모아 흐르는 한(恨) 많은 강이지 않던가.

힘들게 살아간다는 북한 동포들의 삶도 지척에 보이는

중국 쪽 '숭선'의 조선족 마을에서 민박을 하면서 맞이한 아침이다.

우리가 잃어버렸거나 아니면 무심히 떠나보낸 시간들이 바로 거기에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