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영광 성폭행 피해자 사망사건 "철저한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영광 성폭행 피해자 사망사건 "철저한 진상규명 및 재발방지를"

30일 유족 기자회견 개최…진상조사·책임자 처벌·재발 방지 대책 마련 요구

게재 2020-07-30 17:12:22
영광군 한 중학교에서 발생한 성폭행 피핵학생 사망사건과 관련해 피해자 유족이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가해자 및 관리 책입자들의 사과와 처벌을 요구했다.
영광군 한 중학교에서 발생한 성폭행 피핵학생 사망사건과 관련해 피해자 유족이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가해자 및 관리 책입자들의 사과와 처벌을 요구했다.

영광군 한 중학교에서 발생한 성폭행 피핵학생 사망사건과 관련해 피해자 유족이 30일 기자회견을 열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가해자 및 관리 책임자들의 사과와 처벌을 요구했다.

영광의 한 중학교를 다니던 김모(14)군은 지난달 10일부터 17일까지 동급생들로부터 수차례 성추행을 당했다.

김군은 기숙사 취침 시간만 되면 동급생 4명에게 성폭행을 당했고 하루 5시간도 못 자는 생활을 반복했다.

학교는 성폭력 신고 접수 후 가해학생과 피해학생을 조사하고도 이들의 즉각적인 분리조치를 하지 않았다. 이후 치료를 받던 김군은 지난달 30일 갑작스레 호흡 불안 증세를 호소하다 세상을 떠났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유족들은 끝내 끓어오르는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유족 측은 "당시 기숙사 학교에 처음 등교한 김군은 가해학생들로부터 보호받지 못한 채 극도의 스트레스에 시달렸다"며 "학생들이 취침시간 중 다른 방에 가는 것이 금지사항이었음에도 다른 방 학생들까지 김군의 방을 찾아와 성폭행을 반복했다는 점에서 학교 측에 관리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 "김군은 새벽까지 이어진 괴롭힘에 잠을 자지 못해 귀마개와 안대를 사달라고 했지만 가해자들은 안대와 귀마개마저도 빼앗았다"며 "학교 성폭력 사안은 가해자와 피해자의 분리조치가 긴급조치로 선행돼야 함에도 가해자에 대해서는 특별교육 조치만이 이뤄졌고 피해학생 우선 긴급조치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다.

가해자와 담당 책임자의 분명한 법적 책임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유족 측은 "가해자 중 일부는 아직도 같이 장난치는 분위기였다고 주장하지만 김군이 남긴 유서와도 같은 진술에 따르면 거부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다"며 "아직까지도 사과를 하지 않는 가해자들에 대해 엄중한 법적 처분을 요구한다"고 했다.

또 "당시 학교 기숙사 관리 책임자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 및 감사 등 법적 처벌을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해주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유족 측은 "학교가 아직까지도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를 통한 징계 조치를 내리지 않고 있다"고도 했다.

유족 측은 "학교는 피해자가 사망한 이후에야 학폭위를 열었고 기해자와 피해자의 진술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현재도 징계를 유보하고 있다"며 "교육청 조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학폭위를 열어 징계 결정을 진행해 주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또 "재발방지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도 강조했다.

유족 측은 "작년에도 같은 학교에서 유사한 사건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학교폭력 사안에 대한 전수조사를 통해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파악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