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기후환경이야기·임낙평>2045년, 100% 재생에너지 도시, 광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기후환경이야기·임낙평>2045년, 100% 재생에너지 도시, 광주

임낙평-광주환경운동연합 전의장

게재 2020-07-30 17:23:43
임낙평 광주환경운동연합 전의장
임낙평 광주환경운동연합 전의장

지난 2018년, 미국 캘리포니아가 기후위기의 해법으로 '2045년, 100% 재생에너지(RE) 도입'을 담은 주법을 제정했다. 이법에 따르면 캘리포니아는 '2026년 50%, 2030년 60%, 그리고 2045년 100% 재생에너지를 도입해야 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이후 유엔 파리기후협정 탈퇴를 공언하고, 기후변화를 부인하며 석탄을 옹호하는 가운데, 지방정부로서 캘리포니아는 트럼프의 기후에 대한 '총체적 무지'를 비난하며 야심찬 결정을 한 것이다.

현재까지 미국에선 캘리포니아처럼 '2050, RE100%'를 채택한 지방정부는 9개의 주정부를 포함 180개가 된다. 27개국이 참여하는 유럽연합(EU)의 대부분의 지방정부들 또한 2050년 이전까지 100% RE, 혹은 탄소중립, 혹은 탄소해방을 약속하고 있다. 유럽연합(EU)은 '2030년 온실가스 50% 감축, 2050년 순제로배출(Net Zero)'을 확고한 정책으로 가지고 있어서, 그들 지방정부의 100% 목표는 당연하다. 지난, 2015년, 유엔의 파리기후협정 체결을 전후해 '탈탄소와 RE100%'의 흐름이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다. 그만큼 기후위기가 인류에 절박한 과제이기 때문이다.

기업들도 여기에 동참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유수한 기업들, 우리가 이름만 들어도 익숙한 구글, 애플, BMW, 아마존, 소니, 월 마트, 골드만 삭스, 시티은행, 제너널 모터스, LEGO, 코카콜라 등이 2050년까지 'RE 100%와 지속가능한 경영'을 약속하고 있다. 그들은 기업경영에 필요한 에너지를 석탄이나 원자력에 의존하지 않고 100% 재생에너지로 충당한다. 'RE 100' 캠페인을 이끌고 있는 'Climate Group'이란 조직에 의하면 현재 세계적으로 정보통신 제조 금융 유통 등 분야의 국제적인 242개 거대기업들이 이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다. 최근 국내 LG화학도 'RE100'을 선언한 바 있다.

광주시도 이 대열에 동참을 발표했다. 시당국은 지난 21일, 미국의 캘리포니아처럼 '2045년 100% 재생에너지자립도시, 탄소중립 도시'로 갈 것을 선언했다. 이용섭 시장은 '2030년까지 기업 RE(Renewable Energy) 100구현, 2035년까지 광주 RE 100을 실현, 2045년까지 탄소 중립, 에너지 자립 도시로 가는 게 최종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녹색 분권, 녹색 발전, 녹색 인프라 및 그린 수송 등 에너지 자립 도시 실현을 위한 3대 전략과 9대 핵심과제를 선정했다. 세부계획에 의하면 광주는 2045년까지 태양광 1645Mw, 수소연료전기 327Mw 보급하고, 전기 수소차 34만 2천대를 보급, 전기 수소 충전소 3만대를 도입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서 2045년까지 민자 18조원을 포함 약 24조 5천억을 투자할 예정이며, 시당국은 약 18만 5천 개의 일자리 창출을 기대한다.

광주시의 이번 100% 탄소중립도시 발표는 '깜짝 놀랄만한 야심찬 도시의 비전'이며, '지속가능한 녹색의 탈탄소 미래'로의 대전환을 의미한다. 또한 국제사회가 지향하는 '2050년 온실가스 순제로(Net Zero)배출'을 이행한다는 뜻이다. 광주시가 도시차원에서 파리기후협정을 준수하겠다는 약속이기도 하다. 광주시가 제시한 '목표와 지향점'은 국제사회의 흐름과 일치한다.

'RE100% 광주'는 결코 쉽지 않다. 한국은 세계 7위의 고탄소 국가이자, 화석에너지 의존도가 아주 높은 경제사회구조를 가지고 있다. 또한 그동안 기후 재생에너지이슈에 너무 등한시해 왔다. 이미 RE100%, 혹은 탄소중립을 선언한 나라나 지방정부들이 이미 30-40% 가고 있는데, 우리는 겨우 지금 5% 내외를 가고 있다. 그 길을 가기 위해서 그들보다 더 피나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 좀 늦었지만 결코 늦지 않았다.

광주는 100%를 위한 경주에 나섰다. '2045년 탄소중립, 재생에너지에너지자립'을 목표로 발표된 내용은 수정 보완되어야 한다. 더 참신한 선진정책들을 수용해야 할 것이다. 세부적 로드맵도 만들어 제시해야 될 것이다. 캘리포니아가 주법을 제정했듯 목표와 로드맵을 담은 조례제정도 필요하고, 에너지 교통 건축 등 기후 에너지관련 제도도 수정 보완해야 될 것이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도시공동체가 대전환에 공감하고 참여하는 것이다. 지금부터 행동할 때이다. 내년이면 변화를 실감할 수 있어야 한다. 아무튼 '2045년, RE100% 광주'는 상큼한 뉴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