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사설>COP28 여수 유치, 지역사회 총력 대응을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오피니언

사설>COP28 여수 유치, 지역사회 총력 대응을

전남도 오늘 첫 전문가회의

게재 2021-01-14 17:03:35

전남도가 2023년 한국 개최가 유력한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를 여수에 유치하기 위한 본격 행보에 나선다. 전남도는 15일 연내 국내 개최지 결정이 예상됨에 따라 유치전략 수립을 위한 용역 검토를 위한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실무회의를 갖는다. 용역안에는 경쟁 도시와의 비교우위 전략을 발굴하고 각 분야별 대응 젼략 등이 담긴다.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당사국이 모여 이산화탄소 감축 등 협약 이행을 정기적으로 검토하고 효과적 이행 촉진에 필요한 제도적, 행정적 결정을 내리는 회의체다. 아시아 차례인 COP28 개최지는 오는 12월 영국 글래스고 총회(COP 26)에서 결정되는데, 현재 우리나라를 제외하고 개최 의사를 표명한 국가가 없는 상태다.

COP28은 지난 2015년 파리협정에서 규정한 197개 협약 당사국이 약속한 △지구 기온 상승 1.5℃ 억제 노력 △2050 탄소중립 달성 등에 대한 공적 평가 작업 발표와 함께 이를 위한 이산화탄소 감축, 포집 기술 등을 집중 논의하는 장이 될 전망이다. 무엇보다 197개 당사국 3만여 명의 참가자를 비롯한 관광객 유치 효과를 넘어서 기후위기 대응을 선도하는 도시브랜드 상승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이러한 유무형의 개최 효과를 노려 전남을 비롯해 인천시, 부산시, 고양시, 제주도 등이 유치전에 가세해 장외 대결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여수는 지난 2012년 여수세계박람회를 성공적으로 치러낸 대회 경험과 숙박, 도로 등의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여수를 중심으로 남해안 10개 지자체의 해양·내륙·산악의 기후 특성이 공존하는 자연환경과 국가 균형발전 논리도 경쟁 지자체들과의 차별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하지만 남해안 남중권의 경우 수도권에 비해 접근성이 떨어져 이에 대한 대응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관건이다. 정량적 평가에 대한 대비뿐만 아니라 전남을 비롯해 남해안 남중권 지역의 국회의원들과 소통, 지역민의 수용능력 등 정성적 평가를 제고하는 노력 역시 뒤따라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