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이병훈 "초과정원 확보로 아시아문화원 고용승계 가능"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이병훈 "초과정원 확보로 아시아문화원 고용승계 가능"

12일 광주시의회 방문해
전당장 직급 조정 필요성
여당패 원인 "조국 사태"

게재 2021-04-12 17:14:09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모습.
이병훈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모습.

이병훈(광주 동남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아특법 개정안)이 아시아문화원 직원들의 정리해고법이라는 주장과 관련 "신설될 아시아문화재단의 정원을 대폭 확충해 아시아문화원 직원들의 고용이 승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2일 광주시의회에 찾은 이 의원은 아시아문화원 직원들이 아특법 개정안에 대해 우려하는 '대규모 실직 사태'에 대해선 초과 정원을 확보해 해결할 방침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전당의) 정규직 80명, 공무직 153명을 통합해 다시 배치하면 되는 문제다"며 "정부와 함께 초과 정원을 인정을 해서 직원들이 고용승계될 수 있도록 하겠다. 전당에 들어가고 싶은 인력은 국가공무원법에 따라 시험을 봐서 들어가면 되고, 떨어지면 재단에서 일하면 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선 관계 부처와 긴밀히 협력해 나갈 방침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시험 볼 수 있는 기회를 준다는 것에 아시아문화원 직원들이 박탈감을 느끼지 않도록 문체부·행안부·기재부와 면밀히 이야길 해서 정원 확대를 하겠다"며 "정원과 조직에 대한 결정이 6월까지 이뤄지게 될 예정이다. 그에 맞춰 협의도 병행하겠다"고 말했다.

아시아문화전당의 정상화를 위해선 개관 이래 공석인 아시아문화전당장 선임에 속도를 내야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전문경력직인 아시아문화전당장이 4급 과장으로 선임돼 직급이 안맞아 직무대리를 유지하게 됐다"며 "1급 차관급으로 격상을 해야 한다. 이를 위해 문체부·행안부와 노력을 하겠다. 전당장 선임을 우선적으로 처리해 아시아문화전당이 문화와 경제를 함께 살릴 수 있는 플랫폼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초선인 이 의원은 여당의 선거 패배에 원인을 분석하기도 했다. 이 의원은 "(선거 참패는) 누구의 책임 문제가 아니고 전체의 책임이며 무엇을 고쳐나갈 것인가 중요하다"며 "2월말 3월 초순까지는 서울시장 선거는 박영선 후보의 (지지율이) 높았지만, LH가 터지고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 개혁적 성향을 가져야할 사람들이 전세금을 올린 것이 완전 기름을 부었다"고 분석했다.

등 돌린 민심의 첫 번째 원인으로 조국 사태를 꼽았다. 이 의원은 "조국사건, 검찰 개혁과 관련해서 사람 대 사람으로 대결구도가 진행되며 국민들의 정치적 피로도가 매우 높아졌다"며 "코로나로 상황이 어려웠는데 LH사태까지 터지니까 답이 없다. 높은 국민적 기대에 대한 분노가 이번 선거 패배의 원인이 된 것 같다. 뼈 아프게 반성해서 로드맵을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부동산 해법에 대해서는 "한축은 공무원과 공공기관 정보 이용해 이익을 편취하는 경우를 철처히 조사해야 하고 다른 한축은 제도적으로 입법이 미비했다거나 현실에 맞지 않는 것을 정상화시키는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