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여수시의회 "경도, 세계적 관광 휴양지로 조성하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여수시의회 "경도, 세계적 관광 휴양지로 조성하라"

게재 2021-04-20 17:37:54

1조 5000억 원 규모의 여수시 여수 경도 개발사업이 생활형 숙박시설 건립 등 부동산 개발 위주로 변경될 조짐이 일자 여수시의회가 본래 취지에 맞는 개발을 하도록 촉구하고 나섰다.

여수시의회(의장 전창곤)는 20일 제210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권석환 의원이 발의한 건의안을 가결하고 경도 개발이 기업의 이익 창출보다 지역경제 활성화와 공공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수 경도 개발은 미래에셋 컨소시엄이 1조 5000억 원을 투자해 경도에 2024년까지 골프장, 호텔, 콘도, 워터파크, 마리나, 상업시설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경도 개발은 1단계 사업으로 호텔과 상업시설 등을 먼저 조성하고 돌산과 경도를 잇는 해상케이블카도 건설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10월 경도지구 개발 및 실시계획 변경으로 개발이 생활형 숙박시설에 집중돼 부동산 투기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권석환 의원은 이에 대해 "1단계 사업의 핵심은 6만5000㎡ 면적에 지하 3층, 지상 29층 규모의 타워형 생활형 숙박시설 11개 동, 1184실을 짓는다는 내용"이라며 "경도 개발이 당초 취지와 다르게 부동산 개발 위주로 변경되는 것이 아니냐는 지역사회의 의심이 깊어지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1200억 원의 경도 진입 연륙교 건설이 해양관광단지 개발을 위한 것임을 상기하고, 애초 취지와 달리 진행될 경우 특혜를 줬다는 비판이 나올 수 있다"고 덧붙였다.

경도 소유권 이전 당시 협약과정에서 해양관광단지 개발을 강제할 수 있는 조항을 포함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하며 전남도와 광양경제자유청, 여수시 등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행정지도를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