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학4동 석면해체 방치 계기로 관리체계 전면 수정해야"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학4동 석면해체 방치 계기로 관리체계 전면 수정해야"

●광주·전남 석면 피해실태 발표 기자회견
현장 슬레이트 시료서 백석면 검출
최대 14% 고농도… 관리감독 방치

게재 2021-06-24 18:07:47
광주환경운동연합, 한국석면추방네트워크, 환경보건시민센터 등이 24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 현장 석면조사 결과 및 광주전남 석면 피해실태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양배 기자
광주환경운동연합, 한국석면추방네트워크, 환경보건시민센터 등이 24일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 현장 석면조사 결과 및 광주전남 석면 피해실태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양배 기자

광주·전남에서 석면피해구제법에 의해 인정된 석면피해자가 103명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석면피해구제법 시행 10년 4개월동안 피해자 인정률은 67%에 그쳤다.

또한 학동4구역 재개발현장에서는 석면을 방치한 것으로 밝혀졌다.

환경보건시민센터가 24일 발표한 '학동4구역 재개발현장 석명조사 및 광주·전남 석면피해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 2011년 처음으로 시행된 석면피해구제법에 의해 인정된 피해자는 103명에 이른다.

광주·전남에서 석면으로 인해 발생한 질병은 △악성중피종 65명 △석면폐암 16명 △석면폐 22명이 있다. 광주 피해자가 34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남에서 △여수14명 △목포 9명 △고흥 7명 △순천 6명 △나주·해남 각각 5명 △보성·신안 각각 4명 △화순 3명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함께 광주환경운동연합과 환경보건시민센터가 지난 17일 학동4구역 재개발현장을 찾아 석면해체 작업이 규정에 맞게 진행됐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석면방치가 사실로 드러났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현장에서 채취한 7개 시료에서 모두 백석면이 최대 14%까지 발견됐다고 밝혔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정상적인 방식으로 석면해체가 진행됐다면 현장 곳곳에 석면 자재들이 버려져 있지 않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최예용 환경보건시민센터 소장은 "검출된 최대 14%의 백석면 함유량은 굉장히 고농도다"며 "이는 학동4구역에서 석면해체 과정이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않았음을 보여주고 있다. 석면해체 재하도급의 문제를 철저하게 조사해 시민감시단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석면은 1급 발암물질 중 하나로 지난 2009년부터 국내에서 사용이 전면금지됐다. 해체할 경우에도 규정대로 하지 않으면, 현장노동자뿐만 아니라 인근을 지나는 시민들 건강까지 위협하는 매우 위험한 물질이다. 불법 재하도급이 이뤄지면서 실제 학동4구역 석면해체는 전문성이 없는 백솔건설이 대인개발의 면허를 빌려 진행한 것으로 밝혀졌다.공사 비용은 22억원에서 3억원까지 줄어든 것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