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그림 읽어주는 남자의 미술기행' 이달부터 온라인 진행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문화

'그림 읽어주는 남자의 미술기행' 이달부터 온라인 진행

광주시립미술관, 이창용씨 초청… 11월까지 매달 1회씩

게재 2020-09-16 16:07:22
지난해 광주시립미술관에서 열린 '그림읽어주는 남자의 미술기행' 진행모습. 광주시립미술관 제공
지난해 광주시립미술관에서 열린 '그림읽어주는 남자의 미술기행' 진행모습. 광주시립미술관 제공

광주시립미술관은 제3기 토요문화이벤트 '그림 읽어주는 남자의 미술기행'을 9월, 10월, 11월 매달 한 차례 총 세 번에 걸쳐 토요일 3시부터 5시까지 온라인 원격강의(ZOOM) 시스템을 이용하여 실시간 강의를 진행한다. 접수는 강좌 개강 10일전 광주시립미술관 누리집을 통해 200명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코로나19로 인해 미술관 직접 방문이 어려운 상황에서 광주시립미술관은 온라인 교육을 통해 시민들에게 문화적 위로로 실시간 강연 프로그램을 마련헸다. 온라인 접속만 가능하다면 광주시립미술관에서 과거 2년간 미술관 대강당을 가득 채워 열기를 보여주었던 '그림 읽어주는 남자의 미술기행'을 통해 예술이 선사하는 잔잔한 감동을 느껴 볼 수 있다.

'그림 읽어주는 남자' 이창용 강사(아트 스토리 105대표)와 함께 떠나게 되는 미술기행은 우리에게 잘 알고 친숙한 서양미술의 거장으로 구성됐다. 오는 26일 첫 강좌는 '세상의 모든 것을 알고 싶었던 위대한 천재 레오나르도 다빈치'에 대해 이야기하며, 10월 24일에는 '고독하고 쓸쓸한 수도승 같은 삶을 살았던 천재 조각가 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 11월 28일엔 '미술사상 가장 나쁜 남자, 하지만 미워 할 수 없는 천재 파블로 피카소' 에 대해 강의한다.

그림 읽어주는 남자 이창용은 로마와 파리 등 주요 미술관 현지 가이드를 거쳐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에서 바티칸 박물관전 큐레이터로 활동했으며 현재 아트스토리 105 대표이자 미술사전문 강사로 활약 중이다.

전승보 광주시립미술관장은 "광주시립미술관은 코로나 19 확산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휴관중이지만, 교육프로그램은 온라인 실시간 중계를 통한 강좌를 진행함으로써 디지털 미술관으로서 선도해 나가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