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승객 뚝, 지원금은 막막"… 버스업계 하소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경제

"승객 뚝, 지원금은 막막"… 버스업계 하소연

추석 대목에도 예매율 절반 수준
노선 30%가 흑자서 적자 전환
임금체불·수당 미지급 현실화
“노선버스 특별재정 지원 절실”

게재 2020-09-27 18:21:41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고속버스 이용 승객이 눈에 띄게 감소해 버스업계가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5일 한적한 광주종합버스터미널의 모습.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고속버스 이용 승객이 눈에 띄게 감소해 버스업계가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25일 한적한 광주종합버스터미널의 모습.

지난 25일 광주 광천동 광주종합버스터미널을 찾았다. 평일 한낮 시간임을 감안하더라도 버스를 타기 위해 대기 중인 승객은 단 한 명도 없었다. 가장 많은 노선이 배치된 서울행 버스 플랫폼마저도 한산할 따름이었다.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올 들어 고속버스 이용 승객은 지난해 대비 절반 이상 줄었다.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처음 확산된 지난 2월부터 지난달까지 7개월간 고속버스 승객 감소율은 48%에 달했다.

코로나 장기화로 승객이 급감한 버스업계는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급여 삭감은 물론 직원들의 유급·무급휴직을 장려했다. 승무사원의 만근수당 등 일부 비용 지급을 보류하기도 했다. 하지만 상황이 나아지기는커녕 승객은 더욱 줄었고, 대부분 노선은 적자운행을 피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 버스업계 '명절 대목' 실종

고속버스 이용률이 가장 높은 추석 명절을 코앞에 뒀지만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한 이동 자제 권고에 버스업계의 기대감은 크지 않다.

과거 명절때마다 각 고속버스회사는 관광버스회사와 공동운수협정을 맺고 수시로 임시차량을 편성해왔다. 하지만 올 추석 연휴 기간 추가로 운영되는 임시버스는 단 한 대도 없다. 기존 노선의 예매율마저 저조한 상황에서 추가 노선 투입 필요성이 없어졌기 때문이다.

서울~광주 노선의 경우 27일 오후 5시 현재 귀성객이 가장 많이 출발하는 연휴 전날(29일) 버스 예매율은 5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지난해 추석보다 40% 줄어든 수치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비대면 추석 캠페인'이 버스업계엔 승객 급감의 직격탄으로 돌아온 셈이다.

● 적자노선 확대 경영난 심화

고속버스 회사들은 추석 대목보다도 적자 노선 확대 장기화에 따른 운송수입금 감소를 더 걱정하고 있다. 고속버스는 정부의 인가 조건에 따라 필수적으로 유지해야 하는 노선이 있다. 이들 필수 유지노선은 주민 이동권 보장을 위해 이용객이 적거나 아예 없더라도 버스 운행을 의무적으로 해야 한다. 이들 노선에는 전남도가 적자 보전을 위해 재정지원금을 지급하지만 전체 운행적자를 감당하기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흑자 노선에서 벌어들인 수익으로 필수노선 적자를 메꿔온 버스회사들은 전반적인 승객 감소에 따른 적자 폭 증가로 경영난을 호소하고 있다. 코로나 확산 이후 전체 노선 중 20~30%가 흑자에서 적자로 전환됐다는 분석이다.

한 버스업체는 대출을 받아 직원 급여를 지급해왔으나 이마저도 힘들어지자 임금을 체불하는 등 심각한 위기 상황에 놓였다.

그렇다고 해서 버스 운행 자체를 축소하거나 폐쇄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당장 시민들의 교통 이용에 큰 차질을 빚게 될 것은 물론 승무원의 고용 유지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 "노선버스 특별재정 지원을"

버스업계는 정부와 지자체의 재정 직접 지원 대상에 코로나로 타격을 입은 적자노선 버스도 포함시켜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부가 지원하는 경영안정자금은 은행 대출 방식이라 담보 제공이 필요한데 재정여건이 열악한 버스업계는 이용하기 어렵다는 것이 그 이유다.

지자체의 재정 지원이 충분하지 않은 점도 지적됐다.

전남도는 지난 6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영위기에 놓인 고속·일반 시외버스와 농어촌 버스 등 버스 재정지원금 401억원을 조기 지급했다.

또 27일에는 광주 등 대도시권을 연결하는 시외버스 운수종사자의 생계활동 지원을 위해 1인당 40만원씩 총 3억400만원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버스업계 관계자는 "코로나 직격탄을 맞은 고속·시외버스 업계를 위한 추가 지원금은 전혀 없다. 앞으로 상황이 더 안 좋아질 일만 남았는데 그저 막막할 따름이다"며 "지자체나 정부의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다. 다음 추경에서는 노선버스에 대한 특별재정 지원 방안이 반영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