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여야, 윤석열 총장 국감 답변 태도 공방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정치

여야, 윤석열 총장 국감 답변 태도 공방

민주, "대체 누가 누굴 국감하나
국민의힘 "추미애보다 예의발라"

게재 2020-10-22 17:46:00

여야는 22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감 답변 태도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법사위 소속 의원들은 이날 대검찰청 국감에서 윤석열 총장의 답변이 길어지자 이를 문제 삼았다.

민주당 소병철 의원은 "묻는 말에만 대답을 해야하는데 하나를 물으면 열 개를 답한다. 우리는 7분으로 하는데 도대체 누가 누구를 국감하는지 모를 지경이다. 위증 경고가 나오면 금방 말을 바꾼다"고 질책했다. 소 의원은 또 "왜 사건과 관련 없는 이야기를 자꾸 꺼내나. 질의를 하니 난데없는 이야기를 한다"며 성의있는 대답을 요구했다.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윤 총장에게 "질의 밖의 답변을 장시간 하는 건 주의를 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국민의힘 법사위 소속 의원들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답변 태도를 비교하며 윤 총장에 대해 "추 장관보다 수십 배 예의 바르게 답변중"이라고 맞받아쳤다.

장제원 의원은 "추 장관은 '소설 쓰시네', 하고 비웃기까지 했다"며 "윤호중 위원장이 오만방자한 증인은 가만히 두고, 윤 총장에게는 혼을 내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따졌다.

한편 윤석열 총장은 "법리적으로 보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며 라임 사태 관련 검사 비위 사건과 윤 총장 가족 및 측근 연루 사건에서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추미애 장관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그는"어마어마한 중형 선고 예상되는 사람 얘기 하나 가지고 총장 지휘권을 박탈하고 검찰한테 뭐라 하는 것은 정말 비상식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어떤 압력이 있더라도 소임을 다할 것"이라며 스스로 물러나는 일이 없을 것이란 점을 분명히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