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조선대병원 신장내과 신병철 교수,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사회

조선대병원 신장내과 신병철 교수,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게재 2021-09-23 14:52:44

조선대학교병원(병원장 정종훈) 신장내과 신병철 교수가 최근 '제4회 생명나눔주간'을 맞아 장기이식에 관한 적극적인 홍보와 기증 문화 확산 및 이식 활성화 등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23일 조선대학교병원에 따르면 이번에 상을 받은 신 교수는 2011년 조선대병원 신장내과 교수로 부임한 후 장기기증 문화 확산을 위해 광주·전남 지역의 타병원 인공신장실 등을 방문하며 홍보활동을 하는 한편, 원내에서도 신경외과와 신경과 등 뇌사자 발굴이 가능한 과를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해오고 있다.

특히 충청·호남 최초로 혈액형 불일치 신장이식 수술(2012년)과 간·신장 동시 이식 수술(2013년)을 성공하였으며, 최근 교차반응 양성 환자에 대한 탈감작 치료 후 이식 등 고위험 생체 이식을 수차례 성공적으로 수행하면서 장기이식 역량강화를 통한 이식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신 교수는 "해마다 장기기증 희망 등록자 수는 줄어들고 장기이식 대기자 수는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식이 필요한 환자들이 건강을 회복하고 새 삶을 얻을 수 있도록 기증 문화 확산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