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완도군, 태풍 피해 적고 노화·보길 가뭄 해갈됐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 시군별뉴스

완도군, 태풍 피해 적고 노화·보길 가뭄 해갈됐다

노화·보길 8일부터 급수 재개
피해지역 신속 복구 작업 진행

게재 2022-09-07 14:26:12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완도지역에는 큰 피해를 입히지 않고 지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완도군은 피해조사를 통해 신속한 복구를 진행하며 노화·보길은 8일부터 급수를 재개할 예정이다. 완도군 제공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완도지역에는 큰 피해를 입히지 않고 지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완도군은 피해조사를 통해 신속한 복구를 진행하며 노화·보길은 8일부터 급수를 재개할 예정이다. 완도군 제공

강력한 세력의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다행히 완도 지역에는 큰 피해를 입히지 않고 지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완도군은 신속한 피해조사를 통해 복구 작업을 추진하고 노화·보길은 8일부터 급수를 재개할 계획이다.

7일 완도군에 따르면 태풍 피해 현황은 지난 6일 오전 8시 기준 보길면의 방파제 유실, 생일면의 금곡 호안도로 유실, 소안면의 정자와 버스 승강장 파손, 금당면의 정자 파손 등이다.

태풍 '힌남노'는 6일 오전 3~4시 사이 완도 지역을 통과한 것으로 추정되며, 최대 풍속은 42.7m/s로 관측됐다.

수산증 양식 피해는 현재까지 접수되지 않았다.

이번 태풍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완도군의 평균 강우량은 172.1㎜를 기록했다. 노화읍의 누적 강우량은 6일 기준 644mm, 보길면은 711mm로 지난 3월부터 가뭄으로 시행했던 제한 급수를 8일부터 해제하기로 했다.

단 노화 넙도의 경우, 넙도제의 저수율이 낮아 추석 연휴 기간에만 제한 급수를 해제하고 이후에는 다시 시행할 예정이다.

제한 급수 해제로 노화읍과 보길면의 주민들은 다가오는 추석 명절에 물 걱정 없이 보낼 수 있게 됐다.

군청 및 읍면에서는 태풍 피해 실태를 지속적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피해 지역은 신속하게 복구 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무엇보다 인명 피해가 없었던 점을 정말 다행으로 생각한다"면서 "유비무환의 자세로 선박 인양, 시설물 점검 등 사전 대비에 동참해 주신 군민 덕분에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며 "이번 태풍으로 노화, 보길 지역에 단비가 내려 제한 급수를 해제하게 됐다. 주민들의 불편함을 하루 빨리 해소할 수 있도록 급수 작업으 최대한 서두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