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국장+6일장' 이유는? '경제 위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국장+6일장' 이유는? '경제 위기'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례가 '6일 국장'으로 치러진다.

정부는 19일 오후 8시10분께 김 전 대통령의 장례 절차 결정과 관련, 임시국무회의를 개최해 이같은 장례 일정을 확정한 후 8시40분께 이달곤 행정안전부 장관 브리핑을 통해 공식 발표했다.

이에 따라 김 전대통령의 장의는 국장으로 추진되며 국가 경제의 어려움을 감안해 6일장으로 치러진다. 노제는 치러지지 않는다.

'국장·국민장에 관한 법'에 따르면 국장의 장의기간은 '9일 이내'이지만 6일로 정해진 이유는 다른 대통령과의 형평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전직 대통령의 장례는 재임 중 서거한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을 제외하고는 모두 국민장·가족장으로 치러졌기 때문이다.

또 경제 위기 상황에서 국장 기간이 길어지고, 공휴일이 지정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애초에 정부는 유족들에게 국민장으로 엄수할 것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달곤 행안부 장관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 장례에 대해 법 규정과 관례를 따지지 않을 수 없었다"며 "국민장이 타당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유족들은 김 전 대통령의 업적을 들어 국장으로 엄수할 것을 요청했으며, 협의를 거쳐 결국 국장으로 하되 6일장으로 치르는 방안이 합의됐다.

이달곤 장관은 "현실적으로 국장과 국민장 사이에는 애도기간의 길이와 방식이 다르다"며 "국장으로 하는 경우에는 휴무를 해야 하는데 이는 경제위기 정부에서는 상당히 부담이 되는 요소"라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유가족 측과 논하는 과정에서 국민경제의 어려움에 대한 이해가 충분히 됐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휴일이 아닌 일요일을 정하다 보니까 시간이 촉박하다"며 "6일장으로 하다 보니까 벌써 이틀이 지난 시점이기 때문에 정부는 빠른 시일 내에 준비를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