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화면으로
정부 3.0과 빅데이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인쇄하기
  • 본문 글씨 크게
  • 본문 글씨 작게

정부 3.0과 빅데이터


지식정보사회의 창조경제 구현을 위한 현 정부의 정부 3.0은 국민 개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공공정보를 개방ㆍ공유하고 국민들과 소통ㆍ협력하는 플랫폼 정부를 의미한다. 과거 정부의 정보공개정책에서 국민들의 참여가 제한적이었다면 현 플랫폼 정부에서는 공공정보를 적극 개방하고 공유하며 이를 활용하는데 민간의 참여가 활성화된다. 정부와 민간의 관계도 기존의 행정서비스 제공자와 수혜자로서의 단방향 관계에서 대등한 소통ㆍ협력관계로 변화된다. 즉 정부 3.0에서는 누구나 공공정보에 접근할 수 있고 행정서비스의 생산자로서 이를 활용할 수 있으며 수요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핵심기술로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것이다.

스마트폰과 같은 모바일 기기의 이용이 보편화된 환경에서는 분석에 유용한 데이터의 양이 엄청나게 증가 하였다. 즉 기업이나 정부의 업무처리가 디지털화 되면서 그 결과로 생성된 데이터, 사람들이 이동하거나 물건을 사거나 SNS에 글을 남기거나 또는 웹 서핑을 하면서 도처에 남긴 흔적들, 나아가 사물인터넷의 확산으로 각종 센서로 부터 수집되는 데이터들이 바로 그것이다.

이러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사례는 세계적 기업에서 찾아볼 수 있다.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Amazon)과, 미디어 콘텐츠 유통기업인 넷플릭스(Netflix) 등의 기업들이 고객의 구매 데이터를 분석해 고객의 구매성향을 예측하여 구매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품이나 콘텐츠를 추천하는 등 마케팅에 활용하였다. 또한 구글이 사람들이 검색한 단어와 SNS에 남긴 글을 수집하고 위치정보와 융합하여 독감 환자수와 발병 지역을 예측하였다. 공공영역에서도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미국이 2012년에 빅데이터 활용에 2억달러를 투입하는 'BIG DATA INITIATIVE'을 발표하였으며 일본도 2012년부터 'Active Japan ICT' 를 통해 빅데이터 활용기반 사회ㆍ경제 성장을 추진하고 있다.

그럼 우리나라의 빅데이터 활용은 어느 정도일까? 앞서 설명했듯이 2013년 정부 3.0 전략이 발표되면서 중앙정부와 각 지자체 별로 빅데이터기반 공공서비스 개선에 집중하였다. 그 대표적 사례로 서울시의 심야버스 노선 최적화에 30억건의 콜기반 유동인구 데이터를 활용하였다. 중기청의 상권분석 서비스도 위치정보, 상가DB, 유동인구, 매출정보 등의 다양한 빅데이터를 융합 분석한 결과이다. 행정자치부 자료에 따르면 중앙부처와 각 자치단체별로 시설물 설치입지분석, 교통 노선 최적화, 관광/축제효과분석, 재난예보 등 2015년 말까지 대략 136개의 빅데이터 과제가 추진된다.

그러나 각 부처별로 추진하고 있는 빅데이터 사업을 면밀히 살펴보면 한가지 문제점이 보인다. 빅데이터 분석에 필요한 유동인구, 매출데이터 등 핵심데이터들을 민간사업자들로 부터 구매해야한다. 게다가 이들 핵심데이터들의 판매정책이 구매하는 기관 내부 사용자만이 접근할 수 있다는 조건으로 판매되고 있다. 따라서 기관별로 분석 플랫폼 도입과 데이터 구매가 불가피하다. 이는 기관에서 분석을 위해 플랫폼을 도입하고 필요한 데이터 구매에 매년 상당한 액수의 예산을 사용함에도 타 기관과의 공동 활용이나 민간에 개방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이는 개방, 공유, 소통, 협력 기반의 정부 3.0방향이 아니다.

그러나 다행스러운 것은 최근 행정자치부에서 '공공 빅데이터 협의회'를 구성하였으며 기관간 빅데이터 거버넌스 및 협업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미 구축된 빅데이터 플랫폼들의 공동 활용방안과 각 기관별로 추진되었던 빅데이터 분석모델들의 공유방안 등이 핵심이다. 이런 시점에 전라남도의 빅데이터 추진은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 도는 2015년 상반기에 빅데이터 활용 기본계획을 수립하였다. 도정의 다양한 현안에 대해 이해 관계자들간 의견을 조절하고 모두가 정책 결정에 공감할 수 있는 과학적 정책 수립을 위해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것이다. 현재 호남선 KTX 개통 후 이용객 분석 및 정차역 주변 유동인구변화분석을 시범과제로 추진 중이다. 물론 자체 분석환경이 없기 때문에 타 기관과의 협력방안을 모색하였다. 따라서 도는 곧 마련될 정부의 빅데이터 거버넌스가 빅데이터 사업의 효율적 추진과 민간의 참여도 활성화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문형석 전남도 정보화담당관